AB
{{maindata.mainmenu}}

글로벌 증시에 부는 트럼프 바람

작성자: 마크 펠프스 AB 글로벌 성장주 부문 CIO

작성 기준일: 2017.03.02

원문: Evaluating the Trump Effect on Global Equities

미국 경제의 향방에 전 세계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이제 막 정책의 틀을 잡기 시작한 단계지만, 주식 투자자들은 이미 어떤 기업이 수혜를 입고 또 어떤 기업이 손해를 볼지 큰 그림을 그려볼 수 있다.

물론 변화의 최전선에 있는 것은 미국 기업들이지만 세계의 많은 기업들도 일정 부분 그 영향권 안에 놓여 있다. 따라서 트럼프 정책의 영향을 분석∙예측하고 이를 바탕으로 투자 로드맵을 구상해보는 작업은 글로벌 주식 투자자들에게 상당히 중요하다.

먼저 여전히 뜨거운 감자인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을 살펴보자. 트럼프발 무역 관세는 일반적으로 외국 기업에겐 악재로 여겨지지만 실상은 이들 중 관세 인상의 혜택을 입는 외국기업들이 적지 않다. 높은 문턱으로 경쟁이 완화되기 때문에 미국 시장 점유율이 높은 몇몇 기업들은 결과적으론 수혜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감세 정책도 미국이라는 울타리 안에만 한정되는 문제는 아니다. 그간 높은 세율을 부담했던 외국 기업들도 이득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신행정부가 인프라와 국방 부문에 대한 재정지출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으면서 관련 제조업체들의 상승세가 예상된다. 반대로 보건 분야 예산이 삭감될 경우 미국에서 대규모로 사업을 영위하는 다국적 제약회사들은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한편 시장에선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이 향후 인플레이션과 금리인상을 유발할 것이며 최근 강달러 기조가 이에 대한 기대를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미국 내수시장 매출 비중이 높은 외국 기업들은 달러 강세 흐름 속에서 환차익을 올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만약 금리인상 기조가 지속될 경우 달러표시 채권을 발행한 기업들의 자금조달 부담도 덩달아 높아질 수 있다. 더욱이 달러통화로 채권을 발행하는 것이 일반적인 신흥시장은 큰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종합해보면 전반적으로 정부의 집중적인 혜택에 힘입어 미국의 중소기업들은 매력적인 입지를 다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 내에 생산공장이 있는 외국 기업들의 경우에도 미국 정부의 감세 정책 및 수입 장벽을 높이는 시도로 부터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물론 이 같은 정책 분석은 수많은 기업 분석 중 하나의 조각일 뿐이며 이외에도 각 기업의 사업 환경, 매출 요인, 재무제표를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 하지만 잠재적인 정책 효과를 미리 가늠해보는 것은 예측하기 어려운 환경에서 견고한 수익률을 창출해낼 수 있는 투자 후보들을 추려내는데 상당히 중요한 작업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 자료가 제공하는 정보는 이 자료 작성일 현재 얼라이언스번스틴 엘피 혹은 그 자회사의 견해와 얼라이언스번스틴 엘피 혹은 그 자회사에 의해 신뢰되는 정보들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본 자료에 제시된 견해 및 의견은 얼라이언스번스틴의 내부적 예측에 기초하며, 미래 시장 성과에 대한 지표로 삼을 수 없습니다. 이 자료에서 언급한 어떤 전망이나 견해도 실현된다는 보장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