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
{{maindata.mainmenu}}

고변동성 장세에 대처하는 방법

작성자: 에릭 스프로 (Eric Sprow) 얼라이언스번스틴(AB) 주식부문 매니징 다이렉터

2018년 10월 25일

원문: Looking Beyond the Equity Market Sell-Off

지난달 글로벌 주식시장의 폭락은 많은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했다. 단기적으로 시장의 변동성은지속 될 전망이지만 오랜 역사적 관점에서 볼 때, 최근 시장의 변동성이 특별히 극심한 것은 아니며 장기적인 시장 펀더멘털 역시 여전히 견고해 보인다.

시장의 혼란은 대부분 기업 실적에 대한 우려에서 비롯되었다. 기업의 이익성장 속도가 둔화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주식 가치를 재평가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하지만 분명히 기억해야 할 점은 미국 기업의 이익성장은 감소하는 것이 아니라 다소 둔화되고 있을 뿐이며, 최근 주식 시장의 매도세는 글로벌 주식의 밸류에이션을 보다 매력적으로 만들어 줄 전망이다.

최근 주식시장 변동성이 높아진 요인은 다음 세 가지로 정리된다. 첫째, 채권 금리의 급격한 상승이다.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지난 8월 중순 2.8%에서 지난달 24일 3.2%까지 상승했다. 6주 동안 40bp가 오르는 일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단기간 큰 폭의 상승은 많은 투자자들을 걱정스럽게 만들었다. 둘째, 시장 주도주에 대한 강한 매도세다. 최근 수년 동안 FAANG으로 불리는 고성장 대형 기술주들이 미국 주식시장 상승을 이끌었다. 그러나 FAANG 주식에 대한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으로 이들 주식이 하락하면서 전체 시장의 낙폭을 키우고 말았다. 셋째는, 무역전쟁 장기화가 기업 이익에 미칠 우려이다. 여러 업종의 기업들이 무역긴장에 따라 부정적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있었다. 또한 실망스런 3분기 실적은 기업 이익성장 전망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를 부추겼다.

올해 주식시장의 급락세가 역사적으로 다른 해와 비교해서 유별난 것은 아니다. 1980년 이후 SP500 기준 연중 평균 급락 정도가 약 10% 내외였으며, 특히 같은 기간 동안 마이너스로 한 해를 마감한 건 여섯 번에 불과했다. 따라서 이번과 같은 급락세를 일반적인 시장 움직임으로 간주할 필요가 있다.

투자자들은 변동성 장세에서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좋을까? 10월 하락으로 기존 포트폴리오를 계속 유지해야 할 지를 놓고 고민하는 투자자들이 많이 늘어났다. 여러 자산군과 지역에 걸쳐 투자 성향에 맞는 최적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이를 유지하며, 자산별 위험노출 비중을 재조정하는 데 있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은 언제나 유용한 일이다.

다음으로, 주식 투자 비중을 줄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불안한 마음에 사로잡혀 주식 투자 비중을 줄인다면 시장이 반등할 때 손실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되기 때문이다. 주식은 잘 분산된 포트폴리오라면 필수적으로 포함해야 할 자산군이다. 실제로 최근 몇 년간 주식은 예상했던 것보다 더 나은 수익을 안겨 주었다.

마지막으로, 시장 변동성에 대비해야 한다. 주식 포트폴리오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 언제 닥칠지 모를 시장 혼란을 무시하라는 뜻은 아니다. 그리고 현재 변동성이 어느 한 순간 쉽게 사라질 것 같지도 않다. 투자자들은 적극적인 주식 운용을 통해 다양한 섹터와 시장에 대한 위험노출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견조한 현금흐름을 창출하는 우량 기업들에 투자를 집중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시장이 상승한다면 시장 수익률 이상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으며, 하방위험에 대해서는 손실을 제한할 수 있을 것이다.

상기 견해는 AB내 모든 운용팀의 견해를 나타내는 것은 아닙니다. 본 자료는 정보 제공만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특정 증권 및 상품의 매수∙매도 권유, 투자 조언 또는 추천으로 해석되어서는 안됩니다. 본 자료에 제시된 견해 및 의견은 AB의 내부적 예측에 기초하며, 미래 시장 성과에 대한 지표로 삼을 수 없습니다. 이 자료에서 언급한 어떤 전망이나 견해도 실현된다는 보장은 없습니다.